北 “미 MD개발은 군사적 패권광증”

북한 내각 기관지 민주조선은 14일 미국과 일본의 미사일방어(MD)체제 개발을 ’군사적 패권광증’이라고 비난하면서 나라의 안전과 동아시아 지역의 평화를 위해 자체의 전쟁억제력을 부단히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민주조선은 이날 논평에서 미국이 북한의 ’탄도미사일 위협론’을 유포시키면서 이를 구실로 MD체제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민주조선은 “우리는 이미 우리의 미사일이 자위적 수단이고 우리를 적대시하지 않는 한 그 누구에게도 위협으로 될 수 없다는 데 대해 명백히 천명했다”며 “세계적인 군사력을 갖춘 미국과 일본이 그 누구로부터 위협을 받는다는 것은 새빨간 거짓말이고 완전한 엄살”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미ㆍ일의 MD체체 개발 목적은 “우리의 자체방위력을 무력화시켜 반공화국 고립ㆍ압살을 실현하며 동아시아에서 가까스로 유지되고 있는 전략적 균형을 파괴해 전략공격 무기분야에서 우위를 달성함으로써 이 지역에서 군사 패권적 지위를 차지하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