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미 인권공세 대응 준비중”

북한 노동신문은 20일 미국의 대북인권공세가 갈수록 강화되고 있는 상황에 대응해 다양한 준비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노동신문은 이날 논평에서 “적들의 인권공세의 내적 목표가 정치.군사적 목표와 연관되기 때문에 우리나라는 그에 대응한 모든 조치를 예견하고 있다”며 “미국은 무분별한 인권공세가 가져올 후과에 대해 심사숙고해야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또 “핵무기보다 더 위력한 일심단결과 군사적 억제력을 백방으로 강화해 적들의 도발과 공세에 강력히 대응하는 것은 우리의 변함없는 의지이고 행동방식”이라고 역설했다.

신문은 유엔총회에서 대북인권결의안이 통과되고 서울에서 북한인권국제대회가 열린 사실을 언급하면서 “철두철미 우리 공화국에 대한 압살을 노린 매우 위험한 정치적 음모이고 6자회담을 파탄으로 몰아가기 위한 고의적인 악랄한 도발행위”라고 비난했다.

이어 “미제가 저들의 산더미같은 인권허물 보따리는 풀어헤치지 않고 오히려 그 누구에 대한 인권소동에 열을 올리고 있는 이면에는 불순한 정치적 목적이 깔려있다”며 “미국의 대북인권전략의 본질과 목표는 국제적 고립과 봉쇄를 실현하고 내부를 와해.혼란시켜 우리식 사회주의 제도를 허물어버리는 것”이라고 주장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