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미 금융제재 당장 해제” 촉구

북한은 19일 미국의 금융제재가 6자회담을 무의미하게 만들고 있다면서 이를 당장 해제할 것을 촉구했다.

북한은 이날 속개된 제네바 군축회의(CD)에서 행한 연설을 통해 미국의 금융제재는 지난해 9월 채택된 6자회담 공동성명 자체를 부정하는 것이라고 지적하고 이를 해제하는 것은 “6자회담 재개의 조건부가 아니라 원칙의 문제”라고 강조했다.

리철 북한 대표부 대사(주스위스 대사 겸임)를 대신해 나온 안명훈 참사관은 미국은 상호 존중과 평화공존을 합의하는 과정의 막후에서 금융제재를 강행했고 금융제재의 물질적 근거도 내놓지 못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안 참사관은 이날 연설에서 “처음에는 법집행 조치로서 6자회담과 관련이 없다고 주장하다가 그 후에는 회담에 나오면 토의할 수 있다고 앞뒤가 맞지 않게 말하고 있다”며 미국의 태도를 공격했다.

그는 “우리는 6자회담에 운명을 걸고 있지 않는다”고 말하고 “이런 상황에서는 설사 6자회담이 재개된다 해도 공동성명이 이행될지 강한 우려를 갖게 된다”고 덧붙였다.

안 참사관은 공동성명의 정신을 거듭 상기시키면서 미국이 이를 이행하기 위한 정치적 의지를 발휘하고 실천적으로 움직이면 공동성명에 천명된 바와 같이 NPT(핵확산금지조약)에도 복귀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북한이 NPT에서 탈퇴한 것은 “NPT 자체에 문제가 있어서가 아니라 미국이 NPT를 우리의 최고 이익을 침해하려는 도구로 악용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안 참사관은 연설이 끝난 뒤 전날 미국이 핵분열물질 생산금지조약을 논의하기 위한 독자적 초안을 제시한데 대한 입장을 묻는 연합뉴스의 질문에 “군축회의는 일개 국가의 일방적 이익에 복무하기 위한 연단이 아니다”고 짧게 답했다./제네바=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