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미제는 전쟁 주범”

북한 노동신문은 15일 핵문제를 둘러싼 한반도 정세가 그 어느 때 보다도 긴박하다면서 미국은 한반도 평화와 안전을 파괴하고 핵전쟁을 몰아오는 ’전쟁의 주범’이라고 주장했다.

노동신문은 이날 논평을 통해 한미 연합전시증원연습(RSOI)과 독수리훈련(FE) 을 “북침 핵시험 전쟁, 예비전쟁”으로 규정하고 “미제야말로 조선반도의 평화와 안전을 파괴하고 이 땅에 핵전쟁의 검은 구름을 몰아오는 평화의 교란자, 전쟁의 주범이며 우리 민족의 화해와 단합을 가로막고 분열을 추구하는 통일의 원쑤(원수)”라고 강조했다.

신문은 이어 미국의 위조지폐와 관련한 대북 금융제재와 압박, 군사적 위협 등으로 인해 6자회담이 교착국면에 빠져들고 있다고 지적하면서 “미국은 대화와 평화가 아니라 대결과 전쟁을 추구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또 “우리(북)에게는 그 어떤 군사적 위협이나 압력도 결코 통하지 않는다”며 “미제가 무모한 침략전쟁책동에 집요하게 매어 달리면 달릴수록 우리 군대와 인민은 자주권 수호를 위한 모든 조치를 백방으로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