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미·일 대북 적대정책 공모 위험단계’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29일 미국과 일본이 공조해 대북 적대정책을 더욱 강화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노동신문은 미국이 일본의 조선 지배를 사실상 인정한 가쓰라-테프트 밀약 체결 100주년을 맞아 “100년 전 미국과 일본은 조선이라는 땅덩어리를 놓고 식민지 지배를 위한 공모결탁을 했다면 오늘은 미국의 반공화국 핵 소동과 북침 전쟁소동, 일본의 재침야망 등을 둘러싸고 공모결탁이 이뤄지고 있다”고 말했다.

노동신문은 ‘죄악의 역사는 되풀이될 수 없다’라는 제목의 개인 필명 논평을 통해 “미.일 반동들의 대조선 적대시 압살정책에서 공모결탁은 매우 위험한 단계에 이르고 있다”고 우려했다.

신문은 미국이 북한을 핵 공격대상으로 지목하고 남한과 그 주변에 방대한 무력을 배치하고 호시탐탐 침략의 기회를 엿보고 있다면서 “오늘 조선반도에서는 언제 핵전쟁이 일어날지 예측할 수 없는 엄중한 사태가 조성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 “일본은 조선 재침야망과 대동아공영권의 옛 꿈을 실현해 보려고 미국의 대조선 적대시 정책과 침략전쟁책동에 적극 추종, 협력해 나서고 있다”고 비판했다.

노동신문은 “우리 민족에게 있어 미국과 일본은 말 그대로 백년 숙적이며 불구대천의 원수”라며 “북과 남, 해외의 전체 조선민족은 우리 민족끼리 이념 밑에 한 덩어리로 뭉쳐 침략과 지배를 추구하는 외세를 쓸어버리고 자주통일의 그날을 반드시 안아오고야 말 것”이라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