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미얀마에 조만간 외무성 부상 파견

북한은 지난 1983년 미얀마 양곤 폭탄테러사건 이후 국교가 단절됐던 양국관계 개선을 위해 조만간 외무성의 고위 간부를 파견할 예정이라고 일본 NHK방송이 7일 복수의 외교소식통을 인용, 보도했다.

북한은 미얀마와의 국교 회복을 통해 미국이 테러국가 지정 근거의 하나로 제시했던 양곤 폭탄테러사건을 해결함으로써 6자회담 등의 무대에서 테러국가 지정 해제를 촉구할 것으로 보인다고 NHK는 전했다.

NHK 보도에 따르면 북한은 외무성의 동남아시아 외교 책임자인 김영일 부상을 오는 25일부터 3일간의 일정으로 미얀마의 신행정수도인 네이피도에 파견할 예정이다. 김 부상은 방문 기간에 미얀마 정부 관계자와 국교 회복에 관해 협의한 뒤 정식으로 조인할 가능성도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대해 미얀마 정부에서는 아직 아무런 공식 발표가 없지만, 김 부상의 방문 여부에 대해 부정하지는 않고 있다.

미얀마는 1983년 10월 당시 한국의 전두환 대통령의 방문시 수행 장관 등 21명이 사망했던 양곤 폭탄테러사건을 북한 공작원의 범행으로 단정, 국교를 단절한 바 있다. 이 사건은 미국이 북한을 테러국가로 지정한 결정적인 근거의 하나가 됐다.

북한의 대(對)미얀마 관계개선 노력은 테러국가 지정 해제와 관련이 있지만, 미국에서는 양국 관계 회복이 미얀마 군사정권에 대한 북한의 무기 수출 및 군사기술 이전으로 이어질 것을 우려하는 목소리도 있다고 NHK는 지적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