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미사일 제3의 장소로 운반 가능성”

한.미 정보당국은 북한이 사정 4천300~6천여km로 추정되는 대포동 2호 미사일을 제3의 장소로 이동할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정밀 추적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의 한 소식통은 3일 “지난달 말께 평양 이남 지역의 한 군수공장에서 미사일로 추정되는 물체를 실은 열차를 포착했다”면서 “현재 이 열차를 정밀 추적 중”이라고 밝혔다.

소식통은 “군수공장에서 나온 열차가 평안북도 철산군 동창리의 미사일 기지나 함경북도 화대군 무수단리 미사일 기지로 향할 수도 있지만 제3의 장소로 이동할 가능성도 있는 것으로 판단하고 추적 중”이라고 말했다.

그는 “현 단계에서 이 열차의 최종 목적지가 어디인지는 정확하게 판단하기 어렵다”면서 “앞으로 정밀 추적하면 목적지를 판단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소식통은 “북한이 위성 추적이 가능한 낮 시간대에 미사일을 이동하는 것으로 미뤄 실제 발사보다는 대외적인 ‘무력시위’ 차원일 가능성도 있다”고 덧붙였다.

한.미 정보당국은 지난달 말께 첩보위성을 통해 대형 ‘원통형 물체’를 실은 열차가 평양 이남의 한 군수공장에서 출발한 사실을 포착하고 정밀 추적에 들어갔다.

정부 소식통은 이와 관련, “이 물체의 길이가 길어 일단 대포동 2호 미사일이 들어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며 “이 물체가 미사일이 맞다면 발사대에 장착하는 기간 등을 감안하면 1~2달 내에 발사 준비를 마칠 가능성이 있다”고 전했다.

그는 “현재 이 원통형 물체가 덮개로 위장돼 있어 앞으로 정밀 식별이 필요하다”면서 “거의 완공 단계인 동창리 기지 주변에 사람과 차량의 움직임이 지속적으로 관측되기도 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국방부 관계자는 “북측의 군사동향에 대해 일일이 설명해 줄 수 없다”면서도 “현재 군은 북측의 (미사일과 관련한)동향을 정밀 감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부는 북한의 이런 움직임이 지난달 17일 인민군 총참모부 대변인의 ‘전면 군사대비태세 돌입’ 성명과 같은 달 30일 조국평화통일위원회의 ‘정치.군사합의사항 무효’ 성명과 연관이 있는 것으로 보고 분석작업을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 산케이(産經)신문도 이날 미국 등의 정찰위성이 미사일 발사 준비로 보이는 북한내 움직임을 확인했으며 1~2개월 내에 발사 준비가 완료될 가능성이 크다고 전했다.

신문은 이번 미사일이 대포동 2호의 개량형일 가능성도 있으며 개량형일 경우 사거리는 1만㎞에 달할 것으로 보여 미국 본토도 사정권에 들게 된다고 보도했다.

북한은 2006년 7월5일 함경북도 화대군 무수단리에서 대포동 2호 미사일을 발사했으며 이 미사일은 40초간 정상비행을 하다가 공중에서 부러져 발사대에서 2km 이내의 해안가에 추락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