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미사일 요격 명령한 日에 “전쟁 불꽃 먼저 튕길 것”

북한은 12일 일본이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에 대비해 ‘파괴조치명령’을 발동한 것 등을 언급하며 “일본이 순간이라도 움쩍한다면 전쟁의 불꽃은 일본에 먼저 튕길 것”이라고 위협했다.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황금소나기를 꿈꾸는 자들에게 경고한다’는 제목의 논평에서 “일본의 현 정권은 미국의 대조선 적대시 정책에 추종해 무력증강과 재침의 기회를 마련해 지난 조선전쟁(한국전쟁) 시기와 같은 어부지리를 얻어보려 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황금소나기’는 일본이 한국전쟁 때 유엔군에 공격기지, 보급기지, 수리기지 등을 제공하는 과정에서 군수 관련 기업체 등이 막대한 부를 쌓은 것을 비유적으로 표현한 것으로 보인다.


통신은 최근 미군의 스텔스전투기 F-22가 한미 독수리 훈련에 참가하려고 주일미군 기지에서 전개된 것과 관련, “지금 일본은 새로운 조선전쟁에 대비한 준비를 다그치고 있다”며 “상전(미국)을 믿고 조선재침에 광분하는 경거망동을 그만두는 것이 좋다”고 주장했다.


또 “우리는 일본이 지난 조선침략전쟁의 공범자였음을 한시도 잊지 않고 있다”며 “조선반도에서 ‘황금소나기’를 꿈꾸는 자들은 핵 불벼락에 타죽게 될 것”이라고 거듭 위협했다.


앞서 일본 오노데라 이쓰노리 방위상은 북한이 탄도 미사일을 발사하면 요격할 수 있도록 자위대에 ‘파괴조치명령’을 내렸다. 이에 따라 자위대는 미사일을 추적할 수 있는 고성능 레이더와 요격 미사일 ‘SM3’를 탑재한 이지스 함을 동해에 배치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