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미사일’ 변수..경남도 방북 또 연기

북한의 미사일 발사 움직임 속에서 추진돼온 경남도 농업교류협력을 위한 4월초 방북이 곡절 끝에 다시 연기됐다.

도는 농업 관련 부서 과장과 경남통일농업협력회(경통협) 관계자 등 8명 가량으로 구성된 방북단이 오는 1일부터 4일까지 평양을 방문할 예정이었으나 30일 북으로부터 “오는 5월께로 연기했으면 좋겠다”는 연락이 와 방북 연기가 불가피한 상황이라고 밝혔다.

북측은 그동안 통일농업운동을 해온 경통협측을 연락 통로로 활용해왔는데 이날도 경통협 측에 “이미 실무 논의는 다 했으니 농업 자재가 모두 도착한 후인 5월중에 방문하는 것이 좋겠다”는 내용의 팩스를 보내왔다.

도와 경통협은 지난 21일부터 4일간 실무진 방북을 통해 4월초 방북단이 서명할 합의서 내용 조율을 마치고 왔으며 이후 통일부가 방북단장인 정무부지사와 도의원 등의 방북을 불허하자 이를 북측에 통보했고 이에 대한 회신이 이날 도착한 것이다.

도 방북단은 예정대로 평양에 들어갈 경우 지난해 거창 사과에 이은 하동 배나무 묘목 지원과 채소 비닐하우스 조성, 콩우유 공장 건립 지원 등 내용을 협의할 계획이었다.

경남도는 올해 남북 농업협력사업 준비를 위한 방북을 작년말부터 추진했지만 북측이 2월로 연기를 요청했고 다시 3, 4월로 세 차례 연기됐다가 방북 이틀을 앞두고 다시 연기된 것이다.

도는 지난해 8월에도 도지사를 단장으로 도민방북단을 추진하다 정부에서 만류해 10월로 연기했다가 최종 무산된 바 있다.

경남도 관계자는 “최근 북의 미사일 발사를 둘러싼 분위기를 감안해 정부가 지자체 고위직 방북을 허용하지 않자 북측도 군부 반응 등을 고려해 일정은 자연스럽게 연기하면서 협력사업은 그대로 유지하고 고위직 방북도 성사시키려는 의도로 보인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