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미사일 발사 안보리 차원 대응할 것”

우리 정부는 북한이 국제민간항공기구(ICAO)와 국제해사기구(IMO) 측에 ‘광명성 2호’ 발사 준비를 통보한 것과 관련, “안보리 차원의 논의와 대응이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외교통상부는 13일 북한의 미사일 발사 통보에 대한 성명을 내고 “6자회담 과정에 도움이 되지 않을 것”이라고 평가하고, “북한의 행동은 안보리결의 1718호에 대한 위반인 바 이를 중단해야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어 “우리는 한·미 공조를 중심으로 일본, 중국, 러시아 등 관련국들과 대책 마련을 위해 긴밀히 협의중”이라고 밝혔다.

유명환 외교통상부 장관도 이날 한-아세안센터 창립행사에 참석해 기자들과 만나 “북한이 미사일이든, 인공위성이든 발사를 한다면 (이 문제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 제기될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유 장관은 “이미 밝힌대로 미국, 중국, 일본 등 관계국 모두 북한이 미사일이나 인공위성을 발사하는 것이 바람직하지 않다는 의견을 표시해 왔다”고 밝혔다.

한편, 외교부는 북한미사일 발사에 대비한 ‘테스크 포스’(T/F, 간사 북핵정책과장)를 2주전부터 운영해 오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T/F는 외교부 차원에서 북한의 미사일 발사 준비에 대해 신속하고 효율적인 대응을 하기 위한 것으로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을 팀장, 북핵외교기획단장을 부팀장으로 해 국제기구국, 북미국, 조약국 등 관련 실국들이 참여하고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