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미사일 발사는 정상적 군사훈련…합법적 권리”

북한의 연이은 단거리 발사체 발사와 관련, 북한 대남기구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은 “정상적인 군사훈련”이라고 주장했다.

조평통은 20일 서기국 보도를 통해 “지금 나라의 방위력을 다지기 위한 우리 군대의 정상적인 군사훈련이 진행되고 있다”면서 “미제와 남조선 괴뢰들의 가중되는 북침 핵전쟁책동에 대처하여 강력한 억제력을 갖추기 위한 군사훈련을 하는 것은 누구도 시비할 수 없는 주권국가의 합법적인 권리”라고 강변했다.

이어 “미제와 괴뢰패당은 18일과 19일에 있은 우리 군대의 로켓발사훈련을 악랄하게 걸고들면서 반공화국대결소동에 더욱 미쳐날뛰고있다”고 비방했다.

조평통은 한미 양국이 북한의 단거리 발사체 발사를 ‘도발’로 규정한 데 대해 “이것은 우리 공화국에 대한 또 하나의 용납할수 없는 도전이고 조선반도의 정세를 극단에로 몰아가는 노골적인 도발”이라며 “우리 군대의 정상적인 군사훈련이 조선반도와 지역의 정세를 긴장시키는 요인인 것처럼 강변하는 것은 도적이 매를 드는 격의 파렴치한 행위”라고 주장했다.

특히 “미국은 남조선에 방대한 침략무력을 끌어들여 괴뢰호전광들과 함께 매일과 같이 미사일을 쏘아대고 있다”면서 “며칠전에는 옹근(완전한) 하나의 전쟁을 치를수 있는 핵항공모함전단을 미 본토에서 수 리나 떨어진 조선반도에까지 끌고와 우리에게 노골적인 핵위협을 가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조평통은 “백전백승의 병진노선을 더 높이 추켜들고 백두산혁명강군의 핵억제력을 천백배로 다져나갈 것”이라며 “적대세력들이 감히 우리의 자주권을 털끝만큼이라도 건드린다면 침략의 무리를 모조리 쓸어버릴 것”이라고 위협했다.

한편, 통일부는 19일 성명을 통해 “북한이 유도탄을 발사하는 등 도발 행동을 멈추지 않고 있음을 매우 개탄스럽게 생각하며 우리와 국제사회에 대해 책임있게 행동을 할 것을 촉구한다”고 지적했다.

미국 백악관도 18일(현지시간) “북한은 위협과 도발로 아무것도 얻지 못할 것”이라며 “이는 고립을 심화할 뿐”이라고 지적했다.

북한은 단거리 발사체를 18일 3발, 19일 1발 각각 발사한 데 이어 이날도 오전 11시∼12시에 1발, 오후에 1발을 동해 북동쪽 해상으로 발사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