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미사일위협, 이란 핵카드전략 모방”

북한이 최근 장거리 탄도미사일을 발사하겠다고 위협한 것은 서방과의 갈등수위를 계속 높여가면서 자국 핵연료 생산카드로 결국 미국의 양보를 얻어낸 이란의 핵전략을 모방한 것으로 보인다고 미국의 뉴욕 타임스가 24일 보도했다.

뉴욕타임스 아시아 전문가인 데이비드 생어 기자는 이날 분석기사를 통해 “북한과 이란은 지난 수일간 미국을 상대로 유사한 외교전략을 구사하는게 분명해졌고, 실제 이란은 부시 행정부의 양보를 이끌어내기 위해 노력한 끝에 상당한 외교적 소득을 얻어냈다”며 이같이 진단했다.

신문은 특히 북한이 미국 본토까지 강타할 수 있는 미사일 시험발사 시위를 벌임으로써 세계의 관심을 북한으로 집중시키는데 성공했다면서 몇달전만 해도 이란 의 핵프로그램 개발 논란으로 온통 관심이 이란에만 집중돼 있던 상황과는 사뭇 달라졌다고 지적했다.

앞서 북한은 지난 1998년 일본 상공에 미사일을 시험발사, 당시 빌 클린턴 행정부로부터 협상을 이끌어냈고, 나아가 미국의 대북 제재 완화조치도 얻어내는 성과를 거두었다.

이와 관련, 북한이 이번에 탄도미사일 발사를 연기한 것은 김정일(金正日) 국방위원장이 자신의 옵션(선택)을 재검토하고 있을 가능성이 있다는 관측을 낳고 있다고 신문은 보도했다.

실제로 부시 행정부 관리들과 아시아지역 외교관들은 북한이 이번에도 클린턴 행정부 당시와 유사한 양보를 이끌어내기는 힘들 것이라는 분석을 제기하고 있다.

클린턴 시절 국가안보회의(NSC) 비확산 국장이었던 개리 새모어는 “북한은 지금 매우 계산된 행동을 하고 있다”면서 “아마도 미국이 이란측에 지난달 핵해법을 제안한 것에 대해 미국이 약화된 증거로 받아들였을 가능성이 있다”고 분석했다.

그는 그러나 “만약 북한이 이란의 전략을 흉내낼 작정이라면 별로 효과가 없을 것으로 본다”면서 “북한이 우리를 또한번 오도하려할 개연성이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이번 미사일 시험발사 논란은 북한이 지난 1998년 첫 미사일 위기와 이란의 강공책을 통한 서방측 양보 이끌어내기 등 선례를 감안, 대포동 2호 미사일 시험발사 위협이라는 강공책을 통해 미국측의 양보를 이끌어내기 위한 의도에서 출발한 것일 수 있다는 분석인 셈이다.

신문은 끝으로 이란의 미사일이 북한의 중거리 노동미사일에 토대를 두고 있으며, 북한이 이란에 대포동 1,2호 장거리 미사일 판매를 제안했을 것으로 보인다면서 만약 이번에 미사일 발사실험이 이뤄졌다면 이란이 북한 미사일에 더 많은 관심을 갖는 계기가 됐을 가능성이 있다고 덧붙였다./워싱턴=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