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미사일에는 미사일로, 핵에는 핵으로”

“작고 힘이 없는 나라일수록 자위적인 국방력을 갖추는 문제가 더욱 선차적인 과업이다.”

북한은 미국의 공세에 맞서 국방력 강화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조국통일범민족연합(범민련) 북측본부 기관지 ’민족대단결’이 강조했다.

26일 북한 웹사이트 우리민족끼리에 따르면 ’민족대단결’은 “민족의 자주권을 지키는 길은 오직 총대를 강화하는 길밖에 없다”며 “누가 뭐라든 우리의 운명은 우리의 총대가 지켜준다는 확신을 굳게 갖고 국방력을 강화하는 데 최대의 힘을 넣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기관지는 “오직 자기 힘을 믿고 총대를 날카롭게 벼려야 국권도 지키고 나라의 평화도 보장할 수 있다”면서 “우리에게는 빈터 위에서 시작해 간고분투의 정신으로 다져온 자위적 국방공업과 그 어떤 대적(大敵)도 단매에 쳐부술 수 있는 무적필승의 혁명강군이 있다”고 말했다.

특히 “우리는 침략자들이 비행기와 탱크를 몰고 들어오면 비행기와 탱크로 맞서고 미사일 공격을 가해오면 미사일 반격을 가할 것이며 핵폭탄으로 덤벼들면 강력한 핵억제력으로 적들을 무자비하게 짓부숴버릴 것”이라고 장담했다.

민족대단결지는 계속해 “미국은 이라크에서 써먹은 수법을 우리에게도 적용해 보려고 어리석게 날뛰고 있다”며 “그러나 미제는 우리의 자위적 억제력이 두려워 감히 어쩌지 못하고 있다”고 주장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