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미북접촉 조건부 6자회담 복귀 시사”

북한이 6자회담 예비회담 참가 조건으로 대북제재 해제 등을 요구하기 위한 북미 추가접촉을 원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외교부 고위 당국자는 9일 기자들과 만나 “북한은 미북간 추가 접촉을 원하고 있으며, 추가 접촉이 이루어지면 대북제재 해제 등을 요구할 것”이라며 “또한 그동안 강조해 온 평화협정문제도 이야기를 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이어 당국자는 “아직 새로운 것은 없지만 중국은 회담 재개를 위한 접점을 찾으려고 노력해 왔다. 이 과정에서 북한의 입장이 중국에 표명된 것 같다”고 덧붙였다. 


당국자는 “(북미 추가 접촉과 관련) 미국의 입장은 기본적으로 변화가 없다”며 “현 상태에서 북한이 취한 입장을 이야기하는 것은 의미가 없어 보인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북한이 6자회담 복귀날짜를 이야기했다는 얘기는 못들었다”고 말했다.


그동안 미국은 북미 추가 접촉에 대해 북한이 6자회담에 복귀해야 한다는 약속을 해야만 미북 양자접촉을 할 수 있다는 입장을 보여왔다.


천안함 침몰과 북한과의 연관성에 대해 당국자는 “가상적 상황이기 때문에 조심스럽다”면서 “현재 조사중이기 때문에 예측하기 어렵지만 (6자회담에) 영향을 끼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김정일 방중과 관련 당국자는 “중국에 가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