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미군 재배치 침략전략 산물”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6일 남한 주둔 미군의 한강 이남배치를 ‘침략전략의 산물’이라고 주장했다.

북한 웹사이트 ‘우리 민족끼리’에 따르면 노동신문은 경기도 평택에서 미군기지 확장 반대 시위가 일어난 소식을 전하면서 “(미군 재배치는) 침략군의 발톱을 남조선 땅에 더 깊이 박고 북침 전쟁준비를 최종적으로 완성해 실천에 옮기려는 미국의 위험천만한 대조선 침략전략의 산물”이라고 비난했다.

노동신문은 또 “외세의 침략과 전쟁을 막고 평화를 지키기 위한 남조선 인민의 반미.반전투쟁은 정당한 것”이라며 “미국은 부질없는 북침 전쟁책동과 미군기지 이전 놀음을 걷어치우고 남조선 인민의 요구대로 이 땅에서 물러가야 한다”고 강조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