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미군, 남북관리구역 출입으로 긴장 조성’

남북군사회담 북측 대표단은 29일 “미군이 북과 남이 합의 하에 설치된 (비무장지대) 북남관리구역을 출입함으로써 뜻하지 않는 대결과 긴장이 격화될 수 있는 심상치 않는 사태가 조성되고 있다”고 밝혔다.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북측 대표단은 이날 대변인 명의의 담화에서 “(미군의) 도발 행위는 10월과 11월 두 달 사이에만도 무려 130건에 달하며 여기에 가담한 미제 침략군 인원수는 연 180여 명이나 된다”며 이같이 말했다.

남북 군사당국은 2002년 7월 경의선 및 동해선 철도.도로 건설을 위한 비무장지대(DMZ) 남북관리구역 설정에 합의하고 이어 2003년 12월23일 남북관리구역에 위치한 군사분계선(MDL) 100m내로 진입할 경우 상대측에 사전 통보키로 합의했다.

대변인은 특히 “문제가 되는 것은 이러한 엄중한 사태가 쌍방 합의대로 북남관리구역 내의 안전질서 준수를 요구해야 할 남조선 당국의 묵인하에 공공연히 빚어지고 있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대변인은 “우리측은 남조선 군당국의 해당 단위에 통지문을 보내 추궁도 하고 2차에 걸친 군 실무책임자들의 현장접촉을 통해 북남관리구역에서 벌어지고 있는 비정상적 현상을 바로 잡을 것을 거듭 요구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그때마다 남조선 군사당국은 정전협정에 따라 유엔군이 비무장지대에 대한 관할권을 갖고 있다는 등의 이유를 내세워 미제 침략군의 행위를 노골적으로 두둔하고 있다”며 “그런 논리대로라면 정전협정 체결 당사자로서 우리측은 북남관리구역의 안전질서와 관련한 합의에 구속될 하등의 이유가 없다”고 주장했다.

또 “우리측은 크지 않은 북남관리구역의 안전질서와 관련한 군사적 합의사항 하나 미국의 눈치를 보며 제대로 이행하지 못하는 남조선 군부의 태도를 지켜보면서 과연 앞으로 그들과 마주앉아 조선반도의 군사적 대결해소와 같은 중대한 문제들을 다룰 수 있을지 깊이 생각하지 않을 수 없다”고 밝혔다.

대변인은 이어 “북남관리구역의 안전질서를 제대로 유지하는가 못하는가 하는 것은 북남 협력과 교류와 관련된 중요한 문제”이고 “남조선 군당국은 쌍방사이에 이뤄진 군사적 합의사항을 철저히 이행하기 위한 결정적 대책을 세워야 한다”면서 “남조선 군부의 차후 움직임을 주시해 볼 것”이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