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미군 개편은 침략전쟁 전주곡”

북한의 대남기구인 조국평화통일위원회 대변인은 7일 주한미군 개편 움직임을 “무력 증강이자 반공화국(반북) 침략전쟁을 위한 전주곡”이라고 비난했다.

조평통 대변인은 이날 담화에서 “미국이 추진하고 있는 남조선(남한) 강점 미군의 감축과 개편 놀음은 기동타격 부문을 위주로 무력을 개편, 조선반도에서 무력증강과 전쟁책동을 강화하고 남조선을 새 전쟁의 돌격대로 내세우려는 음흉한 속심(속셈)에서 출발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특히 “미국은 최근 전시작전통제권 이양의 막 뒤에서 남조선과 그 주변에 최신 군사 장비를 대대적으로 끌어들이고 우리를 침략하기 위한 전쟁연습을 더욱 광란적으로 벌이고 있다”며 “미군 개편 놀음으로 조선반도에서 긴장은 날로 격화되고 핵전쟁의 위험은 더욱 증대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대변인은 이어 “미국은 똑똑히 알아야 한다”면서 “우리 인민은 어제날(지난날) 식민지 약소국 인민이 아니며 우리 공화국은 이 세상 그 어떤 강적도 단매에 쳐 물리칠 수 있는 무적필승의 강국”이라고 경고했다.

조평통 대변인은 그러나 최근 외무성 성명을 통해 발표된 ’핵실험 계획’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