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미군철수 투쟁은 평화수호 투쟁”

북한 노동신문은 30일 “미군 철수 투쟁은 곧 평화수호 투쟁”이라며 주한미군 철수 투쟁을 선동했다.

북한 웹사이트 우리민족끼리에 따르면 노동신문은 이날 신년 공동사설에서 ’민족중시, 평화수호, 단합실현’을 강조한 사실을 거론하며 “우리 민족의 평화수호 투쟁에서 중요한 내용의 하나는 남조선 강점 미군 철수투쟁을 강력히 전개해 나가는 것”이라고 밝혔다.

노동신문은 “미제의 남조선 강점사는 미제가 결코 남조선 인민들에게 있어서 ’해방자’나 ’원조자’, ’벗’이 아니라 침략자, 약탈자, 야만의 무리라는 것을 똑똑히 보여주었다”며 “온 겨레는 높은 민족적 자존심과 애국의지를 가지고 올해에 미군철수 투쟁의 불길을 세차게 지펴 올려 이 땅에서 외세강점의 치욕의 역사를 끝장낼 날을 앞당겨 올 것”이라고 강조했다.

신문은 또 “예나 지금이나 조선반도에서 전쟁의 위험은 남에서 북으로 오고 있으며 그 근원은 다름 아닌 남조선 강점 미제침략군”이라며 “남조선에서 미제침략군을 몰아낼 때에만이 우리 민족은 항시적인 전쟁의 근원을 없애버리고 통일과 번영의 기초를 마련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