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미군철수 없는 전시작전권 이양 무의미”

북한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는 25일 한미 연례안보협의회(SCM)에서 전시작전통제권 이양 문제 등이 논의된 것과 관련, “미군철수라는 근본적인 문제해결이 없이 전시작전통제권이나 이양받는다고 해서 자주국방이 되는 것은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조평통 대변인은 이날 발표한 담화에서 “연례안보협의회는 미국과 남조선의 군사적 종속관계를 강화하고 미제의 남조선 영구강점을 재확인하며 미국의 북침전쟁책동에 남조선이 가담할 것을 확약한 군사적 모의판이었다”고 지적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전했다.

대변인은 “남조선 군사당국이 상전에게 발라맞추면서 미군의 지속적인 주둔에 동의한 것은 민족의 존엄과 자주권도 안중에 없는 반민족 범죄행위”라고 밝혔다.

또 “남조선 당국이 미국과 함께 대량살육무기니, 장거리미사일이니 하면서 우리를 걸고든 것은 제5차 6자회담을 앞두고 우리 공화국의 존엄과 권위를 깎아내리고 우리에게 압력을 가하기 위한 비열하고 악랄한 반공화국 모략행위”라고 강조했다.

이어 “미국은 반공화국 대결과 전쟁책동에 미쳐 날뛰는 것이 조선반도의 핵문제 해결을 가로막고 미국 자체를 위해서도 이로울 것이 없다는 것을 명심하고 무모한 북침전쟁책동을 걷어치워야 한다”며 조속한 주한미군 철수를 촉구했다.

한미 양국 국방장관은 21일 열린 제37차 연례안보협의회에서 한반도 유사시 한미연합 사령관이 행사해온 전시작전통제권을 한국군에 이양하는 문제와 지휘관계에 관한 협의를 ’적절하게 가속화’하자는 데 합의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