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미군철수는 평화통일 선결과제”

주한미군 철수는 자주적 평화통일을 위한 선결과제라고 북한 평양방송이 13일 강조했다.

평양방송은 이날 ’미군철수는 현실의 절박한 요구’라는 제목의 보도를 통해 “미군의 남조선(남한) 강점이 우리 민족에게 참을 수 없는 분열의 비극과 민족적 치욕, 이루 헤아릴 수 없는 재난과 불행, 처참한 굴욕과 비극을 가져다 주고 있다”고 주장했다.

방송은 “우리 민족은 미군을 청한 적이 없으며 미국에 빚을 진 적도 없다”면서 “우수한 민족성과 강한 민족적 자존심을 갖고 있는 우리 민족이 더 이상 외세에 의한 분열의 비극과 수치를 당할 수 없다”고 말했다.

또 “남조선 강점 미군에 의해 전쟁 위험이 날로 증대되고 있다”며 “우리 공화국을 무력으로 압살하려는 것은 미국의 변함없는 목적”이라고 지적했다.

방송은 이어 “미제 침략군이 우리 민족의 통일운동을 가로막는 기본 장애”라면서 미군이 남한에 주둔할 명분이 없다고 거듭 강조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