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미군철수는 반전·평화의 선결과제”

북한 웹사이트인 ’우리민족끼리’는 8일 주한미군이 있는 한 핵전쟁 위험에서 벗어날 수 없다며 미군 철수가 반전.평화투쟁의 선결과제라고 주장했다.

사이트는 이날 “조선반도(한반도)에서 군사적 긴장상태를 격화시키고 전쟁위험을 증대시키는 기본 화근은 남조선강점 미군”이라며 주한미군의 철수를 촉구하고 나섰다.

이어 “미군이 민족의 화해와 단합, 평화통일의 좋은 움직임을 보일 때마다 도발적인 북침 핵전쟁연습을 벌이며 북남 사이의 대화와 접촉을 가로막고 정세를 격화시켜 전쟁접경에까지 몰아갔다”고 비난했다.

사이트는 “미제 침략군이 해방자의 탈을 쓰고 남조선에 기어들어 공화국 북반부에 대한 침략전쟁을 일으키지 않았더라면 우리 나라는 둘로 갈라져 대치상태에 있지 않았을 것”이라고 분단 책임을 미국쪽에 돌렸다.

전후에도 미국은 침략 야망을 버리지 않고 전쟁준비에 혈안이 돼 남한에 1천여개의 핵무기를 배치하고 수많은 전쟁 장비들을 쌓아놓아 한반도가 지구상에서 가장 위험한 전쟁화약고로, 열핵전쟁의 위험지대로 됐다고 사이트는 지적했다.

사이트는 아울러 “뜻깊은 올해를 반드시 미군 철수의 원년으로 만들어야 한다”고 촉구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