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미군유해 발굴작업 중단 ‘美적대시정책’ 탓

북한은 13일 6·25 전쟁 참전 미군 유해들이 유실될 위기에 놓였다며 미군 유해 발굴 작업이 중단된 것은 미국의 ‘적대시정책’ 탓이라고 주장했다.


북한은 이날 ‘조선인민군 판문점대표부 대변인 담화’를 통해 헤이글 미 국방장관이 지난달 19일 미군 유해발굴 작업이 재개되지 못한 원인을 북측에 전가했다면서 “우리에 의해서가 아니라 평화적인 위성발사를 ‘도발’로 걸고든 미국의 날강도적이고 일방적인 처사에 의해 중단된 것”이라고 대남선전매체인 우리민족끼리가 전했다.


담화는 “미군유해 발굴은 미행정부와 인권단체들의 요청에 의해 이루어졌다”면서 “미국의 끈질긴 대조선적대시 책동이 지속되는 환경 속에서도 우리의 전례없는 인도주의적 관용에 의해 1996년부터 근 10년간 미군유해 공동발굴 작업이 진행되어 왔다”고 말했다.


미국은 1996년부터 북한에서 미군유해 발굴 작업을 진행하다가 2005년 미국 발굴팀의 ‘안전위협’ 때문에 중단했으며 2011년 다시 재개하기로 합의했으나 이듬해 3월 북한의 장거리 로켓 발사 계획 발표로 또다시 중단했다.


담화는 이어 “미 행정부의 천만부당한 대조선적대시 정책에서 발단된 일방적인 중단조치로 우리 공화국에 조직되었던 유해조사 및 발굴기구도 이제는 이미 해체된 지 오래”라고 강조했다.


또한 “우리의 수력발전소 건설과 토지 정리를 비롯한 대자연개조사업, 큰물피해 등으로 산지사방에서 드러난 수많은 미군 유해들이 여기저기로 나뒹굴고 그것이 무데기로 유실되는 불미스러운 결과가 빚어지고 있는 것이 오늘의 현실”이라며 책임을 회피했다.


그러면서 “역사는 날강도적인 대조선적대시 정책으로 하여 조미 쌍방이 합의한 미군유해 발굴 문제와 같은 인도주의사업조차 무지막지하게 파탄시킨 미 행정부의 반인륜적 범죄를 두고두고 저주하며 단죄하게 될 것”이라고 위협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