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미군사격장 이전은 기만행위”

북한 노동신문은 7일 주한미군 사격장을 매향리에서 전라북도 군산 앞바다의 직도로 옮기려는 것을 기만행위라고 비판했다.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노동신문은 이날 ’참을 수 없는 도전’이라는 논평을 싣고 한.미 군당국이 최근 직도사격장 이용에 합의했다며 “이것은 제2의 매향리 사태를 몰아오는 행위로서 미군 사격장을 폐쇄하라는 남조선(남한) 인민에 대한 기만이자 참을 수 없는 우롱 행위”라고 말했다.

신문은 “미군 사격장 폐쇄 문제는 환경파괴와 주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협하는 온상을 없애는 문제이며 조선반도의 평화와 민족의 존엄 수호와 관련된 문제”라고 강조했다.

신문은 이어 “미군이 남조선에 남아있는 한 조선반도에서 전쟁위험은 가실 수 없고 제2의 매향리 사태가 재현될 수밖에 없다”며 “남조선 당국이 미국의 요구에 굴복해 조국 강토를 침략군의 전쟁연습장으로 계속 섬겨 바치는 것은 용납할 수 없는 매국배족 행위”라고 비난했다.

또한 노동신문은 이날 ’침략과 매국의 공모결탁의 산물’이라는 글을 통해서도 “사격장이전 문제는 남조선.미국 동맹이라는 것이 얼마나 예속적이며 침략적인 것인가를 보여주는 단적인 실례”라며 주한미군의 조속한 철수를 주장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