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미군범죄는 한·미 행정협정 탓”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21일 한.미 행정협정(SOFA)이 주한미군 범죄자를 보호해 범죄가 끊이지 않고 있다고 비판했다.

북한 웹사이트 우리민족끼리에 따르면 노동신문은 이날 ’군사적 강점과 지배정책의 필연적 산물’이라는 글을 통해 “최근 남조선(남한)에서 미제침략군에 의한 각종 범죄가 꼬리를 물고 일어나고 있다”며 각종 범죄 사례를 소개했다.

신문은 “이러한 사실은 남조선강점 미제침략군이 무지막지한 깡패집단이고 다른 민족에 대한 멸시사상으로 길들여진 횡포한 야만들이라는 것을 여지없이 실증해준다”고 규탄했다.

이어 “미군범죄 만행이 어떻게 근절되지 못하고 더욱 성행하기만 하는가”라고 반문한 뒤 “사실 남조선에서 침략군에 의한 각종 범죄적 만행이 꼬리를 물고 계속 감행되는 것은 남조선을 저들의 강점지역 이상으로 여기지 않는 미국의 식민지관과 횡포한 강점정책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신문은 또 “(대미) 정책과 협정이 미군 강도들이 각종 범죄를 저질러도 손끝 하나 다칠세라 보호해주는 까닭에 그들이 마음 놓고 야수적 기질을 발휘하고 있는 것”이라며 주한미군 철수와 행정협정 철폐 등을 촉구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