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미국 정책 흔들어보겠다는 의도”

이종석(李鍾奭) 통일부장관은 23일 “지금 시점에서 미사일 시험발사 문제가 제기되는데는 북한이 미국의 정책을 한번 흔들어보겠다는 의도가 많이 내포된 것으로 추측된다”고 말했다.

이 장관은 23일 오전 국회에서 민주당 한화갑(韓和甲) 대표에게 북한 미사일 시험발사 동향과 대책을 설명하는 자리에서 이같이 보고했다고 민주당 이상열(李相烈) 대변인이 전했다.

이 장관은 또 “북한에 대해 미사일 시험발사가 가져올 심각한 파장을 수차례 직접 설명하고 철회를 강력히 요청했다”며 “특히 미사일이 발사될 경우 정부 당국에서는 대북 지원에 영향을 미칠 게 분명하다는 입장을 (북한 등에) 밝혔다”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한화갑 대표는 “남북 문제는 국내 문제이면서 국제문제의 성격도 갖고 있다”며 “미국과의 관계를 협력적으로 유지해 이 문제를 슬기롭게 헤쳐나가는 지혜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한 대표는 또 김대중(金大中) 전 대통령의 방북이 미사일 문제로 연기되고 있는데 대해 우려를 표명하고 정부 당국이 방북 성사를 위해 다각도로 노력해줄 것을 당부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