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미국 세계 최대 인권유린국”

북한 노동신문이28일 미국의 인권유린 실상을 소개하며 “미국은 세계최대의 인권유린국”이라고 비판했다.

노동신문은 개인필명의 글을 통해 “미국에서는 거주지나 돈이 없다는 이유로 많은 사람이 선거권을 빼앗기고 있다”며 “미국은 ’여성들에 대한 모든 형태의 차별금지 협약’을 비준하지 않은 몇 안 되는 나라들 중 하나이며 ’아동의 권리에 관한 협약’도 비준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신문은 특히 “미국은 국내 인민에 대한 인권유린 뿐만 아니라 다른 민족들의 인권을 유린하는 데서도 으뜸”이라며 “미국은 인권외교를 다른 나라에 대한 간섭과 지배를 위한 주요 대외정책으로 삼고 그 실현을 위해 갖은 책동을 일삼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한 “미국은 다른 나라 인민들에게 중세기적 고문을 가함으로써 가장 악랄한 인권범죄를 저지르고 있다”며 “관타나모 수용소를 비롯해 세계 여러 지역의 수용소와 감옥에서 감행되고 있는 미군의 인권유린 행위는 현대 국제법의 인도주의적 원칙과 국제인권법에 어긋나는 극악한 인권범죄”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