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미국인 추가억류 공식 통보

북한이 미국인 추가 억류 사실을 미국에 공식 통보했다고 미 국무부가 29일 밝혔다.

필립 크롤리 국무부 공보담당 차관보는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북측이 뉴욕채널을 통해 이 같은 억류 사실을 통보했다고 전했다.

크롤리 차관보는 “중국을 거쳐 북한에 지난 25일 들어간 미국 시민을 억류하고 있다고 북한 정부로부터 통보받았다”면서 “북한에서 우리의 이익보호국 역할을 하는 스웨덴 대사관을 통해 이 미국인에 대한 영사적 접근을 추진중”이라고 말했다.

그는 “미국 시민의 안녕보다 더 우선적인 것은 아무것도 없다”고 밝혔다.

하지만 그는 북한에 억류된 미국인의 이름이나 신원에 대해서는 북측으로부터 통보받지 못했다고 전했다.

북한의 통보는 뉴욕채널을 통해 이뤄진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전날 “25일 조(북).중 국경지역을 통해 비법 입국한 미국인 1명이 억류됐다”면서 “현재 해당기관에서 조사중”이라고 보도했다.

북한의 이번 확인으로 현재 북한에 억류중인 미국인은 지난 크리스마스 때 북한의 인권개선을 촉구하기 위해 국경을 넘은 미국 국적의 한국계 인권운동가 로버트 박을 포함해 2명으로 늘어났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