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미국에 “평화협정 체결” 촉구

북한의 조선중앙방송은 17일 미국이 ’북한 위협론’을 거론하며 한반도 주변에서 군사훈련을 하는 것은 “평화보장체제가 수립되지 않은 것”과 관련된다며 미국에 대해 정전협정을 평화협정으로 바꾸기 위한 용단을 내릴 것을 촉구했다.

조선중앙방송은 이날 ’정세를 긴장시키는 것은 미국의 대조선 침략정책’ 제목의 프로그램에서 “대화의 방법으로 저들의 목적을 이루면 좋고 그렇지 않으면 무력행사로 조선침략 야망을 실현하려는 것이 미 호전세력의 기도”라며 이 같은 전략에 입각해 미국은 “앞에서는 대화를 표방하고 뒤에서는 우리(북)를 반대하는 전쟁연습을 벌이며 조선반도의 군사적 긴장상태를 격화시키고 있다”고 비난하며 이같이 주장했다.

방송은 특히 “미국의 신보수주의 세력들”이 북한에 의한 대미 안보위협을 떠들면서 대북 적대 정책을 정당화해 나서는 것은 “조선반도에서 냉전을 격화시키고 제2 조선전쟁의 도화선에 불을 지피기 위한 생억지”라며 “우리나라가…국방력 강화를 최우선시 하는 것은 미국에 의해 나라의 자주권과 안전이 엄중히 위협당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방송은 “미국이 ”대조선 적대시 압살정책을 계속 추구한다면 조선반도 평화보장체제 구축은 언제 가도 실현 불가능한 것이 되고 말 것“이라며 ”무분별한 반공화국 책동을 당장 걷어치워야 한다“고 덧붙였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