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미국식 민주주의는 가짜”

북한 노동신문은 9일 미국 정부의 민주주의 확산정책을 거론하면서 “미국의 민주주의 타령은 저들의 세계지배야망을 실현하기 위한 침략과 간섭의 구호”라고 비난했다.

이 신문은 ’서방식 민주주의는 가짜 민주주의이다’ 제목의 논설에서 “미국은 저들이 세계의 제왕이고 국제사회의 모든 성원들이 저들의 정치방식대로 살아가는 것이 마땅한 것처럼 여기고 있다”며 “매개 나라와 민족은 자기에게 맞는 정치방식을 선택할 권리가 있고 해당 나라가 어떤 정치방식을 선택하고 어떻게 살아가는가 하는 것은 그 나라 인민들이 결정할 일”이라고 지적했다.

노동신문은 “미국이 들고나오는 민주주의 질서 확립책동의 반동성은 그들이 반테러전을 민주주의로 감싸고 그것을 노골적으로 감행해 나서고 있는데서 나타나고 있다”며 “미국이 민주주의 질서 수립의 간판 밑에 반테러전의 몽둥이를 휘두를수록 주권국가들의 자주권이 더욱 난폭하게 침해당하고 세계 여러 지역에서 전쟁위험이 증대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 신문은 “제국주의자들은 다른 나라와 민족에게 서방식 정치방식과 생활질서를 따르고 그것을 받아들이라고 강박하고 있다”며 이것은 “다른 나라 인민들로부터 사상과 이념의 선택권을 빼앗아 내려는 강권행사이고 민주주의 그 자체를 부인하고 유린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