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미국과 비공식 접촉 공개…”핵문제 재검토는 미국탓”

미국과 북한이 지난달 31일부터 8월 2일까지 싱가포르에서 비공식 접촉을 진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은 이 자리에서 핵 문제를 전면 재검토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 회동에 참석한 최선희 북한 외무성 미국국 부국장은 2일(현지시간) 미국의 소리방송에 보낸 이메일에서 “북한의 핵 문제 전면 재검토는 미국의 적대시 정책 때문”이라며 “미국이 적대시 정책을 철회하지 않는 한 비핵화는 요원한 일”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앞으로 핵 문제 해결과 미북 관계는 전적으로 미국의 의지와 결단에 달려 있다”며 “미국이 적대시 정책 철회를 말이 아닌 행동으로 보여줘야 북한도 문제 해결에 나설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회동에 참석한 미국측 인사는 전 미 국무부 북한 담당관이었던 조엘 위트 존스홉킨스대 미-한 연구소 연구원인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과 미국은 지난 2월 중국 베이징(北京)에서 고위급 협의를 가진 이후 비핵화 사전조치 이행과 식량(영양) 지원을 골자로 한 ‘2.29합의’를 발표했으나 이후 북한의 장거리 로켓 발사로 합의 이행이 무산됐다.


양측은 최근까지도 뉴욕 채널 등을 통해 기본적인 의사소통을 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미 국무부는 미북의 싱가포르 회동에 대해 양측간 트랙 2(민간채널) 회담이 열린 사실은 알고 있지만 미국 정부가 간여하고 있지는 않다고 선을 그었다.


한편 북한은 지난달 20일 탈북자 출신 전영철 씨가 북한-중국 국경에서 김일성 동상을 파괴하려고 했다며 한국과 미국을 배후로 지목했다.


그러면서 “미국의 구태의연한 대조선 적대시 정책으로 조선반도에서는 대결과 긴장 격화의 악순환이 되풀이되고 조선반도의 비핵화도 더욱 요원해지고 있다”며 핵 문제를 재검토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에 미 국무부는 한반도 평화와 안정을 유지하기 위한 정책을 오랫동안 펴왔으며, 북한에 적대적 의사를 갖고 있지 않다고 거듭 강조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