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무자비한 대응타격…서해5도 주민 대피하라”

북한군 전선서부지구사령부가 20일 실시예정인 서해 한미군사훈련과 관련, “군사적 도발이 시작되면 무자비한 대응타격이 개시될 것”이라며 남한지역 민간인에게 미리 안전지대로 대피토록 알렸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9일 전했다.


전선서부지구사령부는 이날 공개통고장을 통해 “조선 서해 우리측 영해수역은 우리의 당당한 자주권이 행사되는 곳”이라며 “일단 우리의 해상경계선을 넘어 이 수역에 대한 군사적 도발이 시작되고 우리 영해에서 단 한개의 수주(水柱.물기둥)가 감시되면 우리 군대의 무자비한 대응타격이 개시될 것”이라고 위협했다.


또 “이와 관련해 서해 5개 섬과 그 주변에서 살고 있거나 생업에 종사하는 모든 민간인들은 괴뢰군부 호전광들의 도발적인 해상사격이 시작되는 20일 오전 9시 이전에 안전지대로 미리 대피하라”고 통고했다.


전선서부지구사령부는 2010년 8월3일에도 우리 군의 서해 5도 인근 해상사격훈련을 앞두고 “강력한 물리적 대응타격으로 진압할 것”이라고 경고한 바 있다.


한편 한미 군은 오는 20일부터 5일간 서해상에서 해군연합 대잠훈련을 실시한다. 이번 훈련은 한미연합 대비태세를 강화하고 북한 잠수정에 대응하기 위한 양국의 전술과 작전능력을 향상시키기 위해 실시된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