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무역일꾼 “中서 사업 점점 힘들어져…제재 빨리 풀렸으면”

[직격인터뷰] 대북제재·中 적극 동참에 무역일꾼 활동 위축…파견인원 점점 줄어

19년 2월 중국 단둥 시내, 북한 차량이 다니고 있다. / 사진=데일리NK

국제사회의 대북제재와 중국의 적극적인 동참 움직임에 북한 무역일꾼들의 활동이 점점 위축되고 있다. 제재로 인해 가뜩이나 사업하기 어려워진 상황에서 당국에 바쳐야할 ‘충성자금’은 점차 늘어나고, 중국으로부터 감시까지 당하고 있어 처지가 더욱 난처해지고 있다는 것이다.

중국 랴오닝(遼寧)성에서 활동하는 한 북한 무역일꾼은 최근 데일리NK와 만나 이 같은 어려움을 토로했다. 그는 현재 중국에 나와 있는 북한 무역일꾼들의 상황과 이에 대한 솔직한 심정을 털어놨다.

앞서 본보는 여러 소식통을 인용해 최근 중국에 나와 있던 북한 노동자들이 대거 귀국하는 모습이 포착되는가 하면, 중국 내 북한 노동자들 사이에서는 중국 당국이 6월부터 노동자들을 철수시킬 것이라는 소문도 돌고 있다고 전한 바 있다.

실제 이 무역일꾼에 따르면 대북제재가 본격화하기 전과 비교해 중국에서 활동하는 북한 무역일꾼의 수가 줄어들었고, 전반적으로 현재 랴오닝성에 나와 있는 북한 사람들의 수도 줄어들고 있다.

무엇보다 그는 국제사회가 여전히 제재를 유지하는 상황에서 한 달에 벌어들이는 돈도 턱없이 부족한데, 해마다 늘어나는 충성자금까지 감당해야하는 이중고를 겪고 있다면서 제재 해제에 대한 간절한 바람을 드러내기도 했다.

다음은 일문일답.

-중국에서 활동하는 무역일꾼들의 상황은 어떤가.

“이제는 와크(무역허가증)를 받고 못 받고는 중요하지 않다. 그것은 둘째 문제고, 중국에서 돈을 벌 수 있느냐 없느냐가 더 큰 문제다. 제재 전에 비해 무역하는 사람들 수가 점점 줄어들고 있다. 돈을 벌더라도 예전처럼 크게 벌 수 없는 상황이다.”

-조금 더 자세히 설명해 달라.

“(제재) 전에야 중국 대방(무역업자)과 관계를 잘 쌓으면 수익도 보장되고 은행에 계좌도 개설해서 안정적으로 사업을 할 수 있었다. 그런데 지금은 계좌도 못 만들고 중국사람 앞으로 만들어도 감시당하기 일쑤다. 돈의 흐름이 막혔기 때문에 큰 사업을 할 수가 없다. 최근에는 중국이 계좌 단속을 더 심하게 하고 있다.”

-무역일꾼의 수가 줄어들었다고 했는데, 이 부분에 대해서도 조금 더 자세히 설명해줄 수 있나.

“지방은 모르겠고 평양에서 나오는 사람들은 많이 줄었다. 5분의 1, 심하게는 3분의 1이 줄어든 것 같다. 일단 단동(丹東)이나 심양(瀋陽)에 나와 있는 사람들 수도 줄었고, 노동자도 계속 줄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

19년 2월 중국 단둥 시내, 단둥 세관에서 나오고 있는 북한 여성들. / 사진=데일리NK

-평양의 사정은 어떤가.

“단동에서 아침에 기차를 차고 오후에 평양에 도착하면 다른 곳에 들르지 않고 택시타고 곧장 집에 간다. 내가 평양에 왔다는 것이 알려지면 수많은 사람들이 찾아오기 때문이다. 당 간부부터 기업소 사람, 친구들까지 집에 와서 돈을 쓰게 만든다. 요즘에는 정도가 심해지고 있다. 이제는 노골적으로 나한테 빼먹으려고 하니까 평양 집에 가는 것이 무섭기도 하다. 안해(아내)한테도 ‘집에 왔다는 것을 알리지 말라’고 말한다. 돌아갈 때도 일부러 시간에 맞춰서 택시를 타고 곧장 평양역 근처에 있다가 (중국으로) 나온다.”

-지금 가장 어려운 점은 무엇인가.

“다 말해 무엇하겠나. 어려운 게 참으로 많다. 중국에서 나온 지 좀 됐는데 해가 바뀌면 바쳐야 할 돈이 2배로 늘어난다. 능력을 보는 것이다. 어떤 수단을 써서라도 돈을 채워야하기 때문에 부업도 많이 한다. 하지만 지금은 제재로 사업을 하기 힘들어 부업으로도 돈을 충당 못하고 있다. 과제를 못하게 되면 문책당하고 평양으로 돌아가야 된다. 공포스럽다.”

-한 달 벌이는 어느 정도 되는가.

“솔직히 말하면 손에 들어오는 돈이 한 달에 3000위안(한화 약 50만원) 정도다. 창피하다. 이렇게 돈이 없는데 평양 사람들은 중국에 갔다 오면 부자가 돼서 돌아오는 줄 아는지…. 이제는 밑에 있는 아이들을 챙겨주지 않으면 운영하기 힘들기 때문에 내가 손해를 보더라도 일단 직원들 먼저 챙겨줘야 한다. 그러다 보니 내가 만들어야 할 계획이 계속 늦어지고 있다.”

-추가로 하고 싶은 말이 있다면.

“지금 중국에서 일하고 있는 무역일군(일꾼) 대부분이 힘들다. 되는 사업이 없다. 조국에서 능력을 인정받아 나와도 지금 나오면 본전도 못 벌고 돌아가기 바쁘다. 일군들도 줄어들었지만 교체되는 주기도 점점 짧아지고 있다. 그만큼 중국에서 사업하기 힘들다는 것이다. 제재가 빨리 풀렸으면 좋겠다. 그저 그것만 바란다. 다들 말은 못하고 속에만 생각이 있는데, 내 가족들이 중국에 있다면 바로 뛸 것이다. 지금 같은 상황에서는 가족들이 인질이라 그것들 죽이면서까지 내가 도망 갈 수는 없지 않겠나.”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