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무역기관 집중 검열”

북한 당국이 무역의 국가 독점과 외화 회수를 위해 외화벌이를 하는 무역기관들을 집중검열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탈북 지식인단체인 NK지식인연대는 19일 `북한 현지 통신원’의 전언을 인용, “국방위원회가 지난 10일부터 3월까지 외화벌이 기관과 종사자들을 대상으로 검찰소 검열을 진행한다고 한다”며 “국방위원회의 지휘 아래 군부의 외화벌이 기관은 군 검찰이, 일반 기업은 각 지방 검찰이 검열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단체는 이어 “이번 검열은 외화벌이 기관을 조정.통합해 무역에 대한 국가 독점을 실현하는 동시에 개인 소유의 외화를 회수하는데 목적을 두고 있다”며 “외화벌이 기관에 종사하던 대다수 사람들이 조사를 받아 많은 사람들이 법적 처벌과 벌금을 확정받았다”고 전했다.


단체는 또 “개인들에게 부과된 벌금을 기일 안에 물지 못하면 법적 처벌을 받고 징역형을 살아야 하기 때문에 돈을 빌려서라도 내야 하는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대북인터넷매체 데일리NK는 이날 “북한 당국이 외화사용금지 포고령의 본보기로 평양시에 사는 부녀자 2명을 불법 외화유통 혐의로 공개 총살하고 가족들을 추방했다”며 “함경남도 함흥시에서도 어선과 수출수산배(원양어선)로부터 중국 위안화와 미국 달러를 넘겨받아 유통시킨 혐의로 부녀자 3명을 공개 총살했다”고 전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