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무엇을 주장해도 될거라 생각할수도”

북한 핵문제 해결을 위한 2.13 합의 초기조치 이행 시한이 14일로 다가왔지만 최근 정황으로 볼 때 북한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자신이 무엇을 주장해도 미국의 부시 행정부가 이를 받아들일 것’으로 결론을 내린다 해도 놀랄 일이 아닐 것이라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13일 보도했다.

신문은 이날 ‘김의 2천500만달러'(Kim’s $25 Million)라는 제목의 사설에서 미국이 방코델타아시아(BDA)의 북한 관련 자금 2천500만달러의 동결을 해제한 과정 등을 다루며 이같이 주장했다.

신문은 북한이 BDA 자금 2천500만달러 전액을 되돌려주기 전에는 미국과 더 이상 협상하지 않을 것임을 밝히자 미 국무부는 핵 협상이 좌절되지 않도록 그렇게 해야 한다고 주장했고 조지 부시 대통령도 이에 동의했다면서 부시 행정부는 외교적 현실주의 및 북한과의 협력이라는 전략적 목표를 위해 지불해야 할 비용으로서 이 ‘더러운 돈’의 거래에 나섰다고 지적했다.

신문은 북한이 2.13합의를 이행하겠다고 했지만 최소한의 것만 이행하면서 미국에 더 양보할 것을 주장해 온 북한의 성향으로 볼 때 미국은 2천500만달러를 양보함으로써 김 위원장에게 그가 이런 방식의 게임을 계속할 수 있을 것임을 알렸다고 분석했다.

신문은 이에 반해 일본은 대북 제재를 6개월간 연장하고 북핵 협상에서도 일본인 납북자 문제에 관한 정보를 북한이 제공하기 전에는 지원을 거부하는 등 보다 나은 생각을 갖고 있다고 평가했다.

신문은 북한이 이행시한을 맞춘다고 가정하더라도 미국은 북한의 선언을 얼마나 믿을 수 있을지를 결정해야 한다며, 협상을 지속하는 것이 아니라 북한의 핵프로그램을 완전히 폐기하는 것이 목적이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