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묘한 뉘앙스 “9.19 공동성명 논의 준비돼”

재일본조선인총연합회(조총련) 기관지 조선신보 인터넷판은 18일 “북한은 핵포기 문제와 (미국과의) 쌍무관계 정상화, 평화공존, 평화협정 체결, 경수로 제공 등 (9.19) 공동성명 조항들을 동시행동 원칙에 따라 논의할 준비가 되어 있다고 한다”고 전했다.

조선신보는 이날 북한 미사일문제와 관련한 기획기사를 통해 “북한은 미국이 적대시 정책을 철회함으로써 북미 사이에 신뢰가 조성돼 미국의 위협을 더 이상 느끼지 않게 되면 단 한 개의 핵무기도 필요 없게 될 것이라는데 대해 여러 차례 밝히고 이미 핵포기에 대한 전략적 결단을 내렸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신문은 “이것은 6자회담 공동성명에 반영됐다”면서 “하지만 미국이 공동성명을 이행할 결단을 내리지 못하고 있으며, 북한의 체제전복을 아직도 노리고 있다”고 지적했다.

북한의 대외정책에 대해 그동안 북한의 입장을 대변해 온 조선신보의 이런 보도는 원론적 입장을 되풀이 한 것이지만 유엔 결의안 채택 이후 거듭 미국과의 대화 의지를 내비쳤다는 점에서 주목된다.

신문은 6자회담 중단과 관련, “’선 핵포기’가 반영되지 않은 공동성명의 이행을 (미국이) 꺼려 미국이 금융제재를 가함으로써 일부러 6자회담에 장애를 조성했다고 보는 것이 북한의 시각”이라고 전했다.

신문은 또 북한이 이번 미사일 발사를 결정하게 된 배경과 관련, 미국의 대북 금융제재 해제 거부와 크리스토퍼 힐 차관보에 대한 방북 초청 거절 등을 들며 “원인은 미국의 체제전복 압력”이라면서 “북한은 미국이 공동성명을 이행할 의지가 없으며, 북한과 대화할 의지도 없다는 것을 확인하게 됐다”고 주장했다.

신문은 “북미합의에는 장거리 미사일 발사 임시중지는 대화가 진행되는 기간에만 한한다고 지적돼 있다”면서 “초강경 조치에 대한 경고는 이미 전부터 있었으며, 대화의 중단 속에서 마침내 단행됐다”고 설명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