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몽양 친딸 건국훈장 거부

몽양 여운형 선생의 친딸인 여원구(77) 북한 조국통일민주주의전선 중앙위원회 의장이 7일 남한 정부에서 몽양에게 추서한 건국훈장 대통령장을 거부했다.

평양방송에 따르면 몽양의 유일한 딸인 그는 이날 통일신보와 인터뷰에서 “아직도 남조선 당국은 과거의 독립운동가들을 공산주의 계열이니 친북 계열이니 하고 편을 가르면서 이전 군사독재 시기와 본질상 다름없는 이념논쟁 마당을 펴고 있다”며 “우리 아버지를 제멋대로 평가하면서 훈장을 주려하는 것은 당치않은 행동”이라고 말했다.

여 의장은 “남조선 당국이 북에 대한 그릇된 편견을 가지고 있다”면서 “이런 속에서 남조선 당국의 훈장수여라는 것이 진정으로 아버지의 공로를 평가하자는 데 있는 것이 아니라 다른 불순한 정치적 목적을 추구하고 있다고 보지 않을 수 없다”고 비판했다.

몽양 선생을 포함한 공산주의 계열 독립운동가에 대한 평가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는 상황에서 훈장을 수여하는 것은 “애국선열의 생전의 뜻을 모독하는 것일 뿐”이라고 주장했다.

또 “우리 아버지는 광복 전후 나라와 민족을 위해 헌신하다가 일제와 미제의 친일ㆍ친미 보수세력들에 의해 탄압당한 애국인사들 중 한 사람”이라면서 “원래 일이 제대로 되자면 남조선에서 이러한 애국인사들의 명예가 이미 전에 회복됐어야 했다”고 지적했다.

남한에서 시작된 재평가 작업에 대해서는 “비록 때 늦기는 하지만 남조선 당국이 이제 와서 여기(애국인사의 명예회복)에 낯을 돌리는 것은 다행스러운 일”이라고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여 의장은 그러나 “오늘도 남조선에서는 아버지를 죽인 원수인 미군이 활개치고 있고 그들이 저지른 살인만행의 진상도 재대로 밝혀지지 않았다”며 “이런 형편인데도 그 무슨 재평가요, 훈장수여요 하는 것은 현실에 대한 기만이고 아버지에 대한 참을 수 없는 모독”이라고 비난했다.

그는 이어 “남조선 당국이 진정으로 우리 아버지를 평가하려 한다면 마땅히 암살범인 미국의 죄악부터 밝혀내고 남조선에서 미군을 철거시킬 용단을 내려야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남한에 살고 있는 몽양 선생의 조카 등 유족들은 건국훈장 중 2등급인 대통령장 추서 결정에 불만을 표시해오다 최근 서훈을 받아들이기로 결정했다. /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