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못된 코리아’ 표기 신문에 “같지도 않은~”

북한 조선중앙통신이 런던 올림픽 메달 순위표를 보도하며 북한을 ‘Naughty Korea(못된 코리아)’로 표기한 호주의 무가지 ‘브리스베인 메트로’를 비난하는 기사를 7일 게재했다.

통신은 신문의 보도를 “단결, 친선, 진보의 올림픽정신을 모독하고 체육을 정치화하는 용서 받을 수 없는 불량배 짓”이라며, 스스로 격을 떨어뜨리는 짓을 했다고 맹비난했다. 

이어 “세계의 헤아릴 수 없이 많은 신문들 중에 이름도 없던 ‘브리스베인 메트로’가 런던올림픽 보도에 한몫 끼워 자기의 존재가치를 알려보자고 궁리했을 수 있다”며 신문사를 홍보하기 위한 일종의 ‘쇼’로 평가했다. 

또한 “지금 우리의 적대세력들까지도 런던올림픽에서 ‘조선선풍’이 불고 있다고 하면서 우리 선수들의 금메달 쟁취소식에 아낌없는 찬사를 보내고 있다”며 “같지도 않은 신문이 여러 나라의 관록 있는 언론들이 한결 같이 평가한 우리 선수들의 정신도덕적 면모를 훼손시키려 들었다”고 비판했다.

한편, 해당 신문사는 지난 1일자 신문에 런던 올림픽 메달순위표 올리며 나란히 4위와 5위에 오르며 선전하던 남한과 북한을 ‘Nice Korea(착한 코리아)’와 ‘Naughty Korea(못된 코리아)’로 각각 표기해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