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모내기 총력 촉구…”영농물자 우선보장”

북한 노동신문은 9일 농촌 모내기에 총력을 기울일 것을 촉구하면서 영농사업에 필요한 물자를 우선적으로 보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신문은 ‘모든 힘을 총동원하여 모내기를 제철에 질적으로 끝내자’ 제목의 사설에서 “올해에 농사를 천하지대본으로 틀어쥐고 인민들의 먹는 문제해결에서 획기적인 전환을 이룩할데 대한 공동사설의 과업을 관철하자면 당면한 모내기 전투를 본때있게 해제껴야 한다”며 “전당, 전국, 전민이 떨쳐나 농촌을 힘있게 지원해야 한다”고 밝혔다.

노동신문은 “농사의 주인은 농업근로자”라며 “모든 농업 근로자들은 자력갱생의 일본새(일하는 자세)로 부족한 것은 찾아내고 불리한 조건을 극복해 모내기 전투에서 더 큰 혁신을 일으켜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 신문은 “모든 부문, 모든 단위의 일꾼(간부)과 근로자들은 올해 농사를 농업근로자들과 함께 책임졌다는 입장에서 농촌지원사업에 주인답게 참가해야 한다”며 “농업생산에 필요한 비료, 농약, 기름을 비롯한 영농자재들을 최우선 생산.보장하고 농촌을 물질기술적으로, 노력적으로 지원하는 사업을 더욱 강화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신문은 “양수동력을 비롯해 모내기전투에 필요한 전기를 무조건 보장하고 영농물자를 우선적으로 수송하며 능률높은 농기계들을 더 많이 생산해 농촌에 보내줘야 한다”면서 “성, 중앙기관 일꾼들이 농촌 지원사업에 앞장서고 모든 기관.기업소의 노동자, 사무원과 가두인민반원들에 이르기까지 누구나 농촌지원전투에 떨쳐나서야 한다”고 덧붙였다.

북한에서는 일반적으로 5월 초부터 6월 중순까지를 ‘모내기 총동원기간’으로 설정하고 모든 주민들에게 농촌지원을 독려하고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