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모기퇴치 능력’ 하향 조정됐다

미국 등 주요 8개 국가들로 구성된 G8이 설립한 국제기구 ‘에이즈·결핵·말라리아 퇴치 세계기금(세계기금)’이 북한에서 진행 중인 말라리아 퇴치 사업의 평가를 하향조정했다.

세계기금 대변인실은 25일(현지시간) 지난해 1월부터 12월까지 북한에서 진행된 말라리아 퇴치 사업이 내용과 재정지출 등에 대해 두 번째로 높은 ‘A2’ 등급으로 평가했다고 미국의 소리 방송 (VOA)이 보도했다.

이는 지난 2013년과 2014년의 대북 말라리아 사업이 최고 등급인 ‘A1’ 등급으로 평가됐던 것에 비해 한 단계 하향조정 된 것이다.

이에 대해 대변인실은 지난 해 말라리아 감염 여부 검사를 북한 내 일부 도에서만 실시한 것이 평가등급 하락의 원인이었다고 지적했다.

하지만 올해는 말라리아 감염 여부 검사를 전국적으로 실시하고 있기 때문에 북한의 말라리아 실태를 보다 정확하게 파악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A1’등급은 세계기금의 예산 지원을 받아 진행되는 질병 퇴치 사업 평가의 총 5등급(A1, A2, B1, B2, C) 가운데 가장 높은 등급으로써 목표와 기대를 뛰어 넘는 성과를 달성했다는 뜻이다.

세계기금은 올해 북한에 370만 달러를 투입해 말라리아 퇴치 사업을 진행하고 있으며 2018년 6월까지 총 880만 달러를 지원할 계획이다.

북한 현지에서는 유엔 아동기금이 말라리아 퇴치 사업을 맡아서 실시하고 있다. 사업의 주요 활동으로는 주민들에게 모기장을 나눠주고, 각 가정에 살충제를 살포하며 예방약과 치료약을 제공하는 것 등이 있다.

세계기금은 지난 2010년부터 현재까지 북한에 지원한 살충 처리 모기장 수를 227만 개로 집계했다.

최근 유니세프가 발표한 ‘북한 사업 보고서’에서 북한 내 말라리아 발병률이 감소하고 있다고 밝혔다. 5세 미만 북한 어린이의 말라리아 발병률은 0.6%에 그쳤다.

북한의 5세 미만 어린이 170만 여 명 중 말라리아에 감염된 어린이의 숫자는 약 1만여 명 정도이며 말라리아에 의한 사망자는 없다고 유엔은 밝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