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멜라트銀 서울지점 통해 무기판매 대금 받아”

북한이 총 250만 달러(약 27억8천만 원) 상당의 대(對)이란 무기 수출 대금을 멜라트은행 서울지점을 거쳐 송금 받았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미 외교전문이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16일(현지시각) 노르웨이 일간 아프텐포스텐이 위키리크스 공개한 미 국무부 전문(2008년 3월 24일자)을 인용, 보도한 것에 따르면 지난 2007년 11월 이란 내 기업인 ‘홍콩일렉트로닉스’는 세 차례에 걸쳐 이란 내 파르시은행 계좌에서 총 250만 달러를 멜라트은행 서울지점으로 송금했다.


외교전문에 따르면 미국은 이란이 멜라트은행 서울지점을 핵 및 미사일 개발 사업과 관련한 각종 해외 금융거래의 주요 거점으로 활용했다고 보고 한국 정부에 조사를 요청했다.


홍콩일렉트로닉스는 북한 무기 수출의 금융지원을 담당하는 회사인 북한 단천은행(Tanchon Commercial Bank)의 ‘페이퍼 컴퍼니(장부상 회사)’여서 이 대금은 북한이 이란에 수출한 각종 무기의 판매 대금일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인다.


이 대금은 모두 유로화로 송금됐으며 이중 150만 달러는 중국 및 러시아 내 계좌로 빠져나가는 등 북한이 무기판매 수익을 회수하는 데 멜라트은행 서울지점을 이용한 것으로 전문은 기술했다.


단천은행과 홍콩일렉트로닉스는 모두 유엔 및 미국·한국 정부의 제재 대상에 올라 있다.


멜라트은행 서울지점은 같은 해 8월 중국의 지대공미사일 이란 수출, 11월 이란 국방부 산하 기업과 싱가포르 회사 간 거래, 11월 이란과 중국 LIMMT사와의 거래, 11월 이란과 중국의 지대공미사일 시스템 관련 거래 등에서 대금 결제 등 여러 차례에 걸쳐 금융서비스를 제공했거나 제공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전문은 밝혔다.


이와 관련해 미 국무부는 2007년 8월 한국 정부에 멜라트은행 서울지점에 대한 조사 등 모든 이란 관련 금융거래에 대한 정밀 검토를 요구했다. 당시 한국 정부는 조사결과 보고서를 미국 정부에 제공했으나 핵·미사일 관련 거래 혐의는 드러나지 않았다.


이에 따라 미 국무부는 주한 대사관을 통해 한국 정부의 멜라트은행 조사에 대해 사의를 표시하고, 멜라트은행이 유엔 제재를 위반해 이란 핵·미사일 개발 관련 거래를 계속하지 못하도록 확실히 조치하도록 요청했다고 전문은 밝혔다.


한국 정부는 작년 미국의 요구에 따라 멜라트은행 서울지점에 대해 정부 사전허가 없는 금융거래 금지 등의 제재 조치를 취한 바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