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메아리, ‘태풍경보’ 발령” …비피해 있을 듯

한반도 서해상으로 북상 중인 태풍 ‘메아리’의 집중호우로 남한에 인명 및 재산피해가 발생했다. 태풍 진행방향을 고려할 때 서해상을 거쳐 평안북도로 진입할 것으로 예상돼 북한지역에서도 비피해가 발생할 것으로 예상된다.


‘메아리’는 26일 오후 2시 현재 백령도 남서쪽 약 65km 부근 해상에 위치해 있으며 52.3km/h 속도로 북북서 방향으로 진행중이다.


따라서 현재 전라남북도, 충청남도, 제주도 등 서해 전해상과 남해서부 전해상에 태풍경보에 내려진 상태다. 동해안에도 호우특보가 발표된 가운데, 일부지방에는 강한 비가 내리고 있다.


기상청에 따르면 현재 태풍의 중심기압은 988 hPa이고, 초속 25m(시속 90km)로 중형 크기다. 이날 저녁까지 이같은 강도를 유지하다가 27일 새벽부터 약해질 것으로 예상된다.


서해상을 따라 북상 중은 태풍은 이날 오후 8시 백령도 서북서쪽 약 100km 부근 해상을 지나 27일 새벽 신의주 동북동쪽 약 50km 부근 육상에 도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후 계속해 이 방향으로 진행, 자강도 강계 북북동쪽 약 70km까지 진행된 후 점차 약해져 소멸될 것으로 전망된다. 태풍의 영향으로 함북남북도 등에도 많은 비를 뿌릴 것으로 보인다.


북한 조선중앙방송은 이날 태풍경보를 내리고 서해안과 함경남도, 강원도 지방에서 북동풍이 매우 강하게 불면서 많은 비와 폭우가 내리겠다며 철저한 안전대책을 세울 것을 당부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