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먼저 적대행위 중지해야 개성공단 정상화”

북한은 5일 개성공단 정상화를 위해서는 “우리에 대한 적대행위와 군사적 도발을 먼저 중지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국방위원회 정책국 대변인은 이날 조선중앙통신 기자와 문답에서 “남조선 괴뢰들은 개성공업지구의 운명이 진정으로 걱정되고 파국상태에 처한 북남관계가 오늘과 같은 전시상황에서 지속되고 있는 것이 그처럼 두렵다면 마땅히 초래된 사태의 근원으로 되고 있는 우리에 대한 모든 적대행위와 군사적 도발을 중지하는 조치부터 취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고 중앙통신이 보도했다.

대변인은 이어 “바로 여기에 차단된 통행이 열리고 끊어진 통신이 회복되며 공업지구 운영이 정상화되는 길이 있다”고 밝혔다.

지난 3일 개성공단 실무협의에서 우리측이 요구한 판문점과 군통신선 재개 요구에 당분간 응할 뜻이 없음을 밝힌 것이다.

대변인은 “‘키 리졸브’ 합동전쟁연습의 화약내가 가시기도 전에 10일께에는 새로운 해상합동훈련을 구실로 핵탄을 적재한 ‘니미츠’호 항공모함 타격집단이 현 괴뢰 당국자들의 요구에 따라 부산항에 들이닥치게 된다”며 우리를 겨냥해 8월에 강행될 보다 확대된 ‘을지 프리덤 가디언’ 연습도 벌써부터 본격적인 준비단계에 진입하였다고 한다”고 주장했다.

대변인은 “바로 이것이 개성공업지구를 완전폐쇄의 위기에 몰아넣은 주범들이 겉으로는 ‘정상운영’설을 내돌리며 실제 취하고 있는 대결과 전쟁소동의 단면”이라며 “아무런 문제도 없는 체류인원들의 식품과 의료보장 문제를 걸고 마치 우리 때문에 그들의 생존이 위험에 처한 것처럼 여론을 호도했다”고 비난했다.

또 “인도주의의 너울을 쓰고 서둘러 취해진 ‘전원철수’라는 중대조치 역시 청와대 안방주인의 각본에 따라 괴뢰당국이 그려낸 정치만화였다”고 주장했다.

대남선전용 웹사이트 ‘우리민족끼리’는 앞서 4일 ‘개성공업지구를 완전폐쇄로 몰아가기 위한 계획적인 책동’이란 제목의 논평에서 “괴뢰들은 개성공업지구를 오늘과 같은 첨예한 동족대결의 마당으로 만든 범죄적 책임에서 절대로 벗어날 수 없다”며 “개성공업지구가 완전 폐쇄되느냐 마느냐 하는 것은 전적으로 괴뢰 패당의 태도 여하에 달렸다”고 주장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