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먹는문제 풀리면 두려울 것 없어”

북한 조선중앙방송은 24일 “일심단결이 있고 강력한 군력(軍力)이 마련돼 있는 조건에서 먹는 문제만 풀리면 두려울 것이 없다”며 올해 농업증산을 거듭 독려했다.

북한 대내용 라디오방송인 중앙방송은 ’농사를 잘 짓는 것은 중요한 정치적 사업’이라는 보도에서 “농사는 강성대국 건설의 천하지대본이다. 쌀이 있어야 공장도 돌릴 수 있고 강성대국도 건설할 수 있다”면서 이같이 강조했다.

방송은 “농사를 잘 지어 먹는 문제를 푸는 것이야말로 우리의 사상과 제도를 지키고 사회주의 승리를 이룩하기 위한 첫째 가는 중대사”라며 “올해를 조국 청사에 아로새겨질 역사적 전환의 해로 빛내”려면 “농사를 잘 지어 먹는 문제부터 해결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방송은 이어 “사회주의에 대한 신념은 사회주의 제도의 우월성에 대한 확신에서 우러나오며, 사회주의가 자기의 우월성과 생명력을 발휘하게 하려면 농사를 잘 지어 먹는 문제를 풀어야 한다”면서 “쌀은 곧 사회주의”라고 말했다.

조선중앙방송은 또 이날 ’언제나 농사문제를 두고 마음쓰시며“라는 제목의 방송에서도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농사를 잘 지어 먹을 것이 넉넉해야 인민들에게 풍족한 생활을 마련해줄 수 있으며 사회주의를 성과적으로 건설할 수 있다“고 말했다며 ”기어이 먹는 문제를 풀어 오늘의 시대를 극복“할 것을 주문했다.

중앙방송과 함께 북한 주민들이 시청하는 조선중앙텔레비전 역시 최근 세계적인 식량난에 대처해 농사에 집중하고 수해를 막자는 내용의 시리즈를 ’집중방송’ 형식으로 잇따라 내보내고 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