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매체 동원해 ‘탈북소동 주범’ 본지 또 비난

북한 매체가 24일 최근 탈북자 강제송환 반대 여론이 고조되는 것과 관련, “문제제기의 돌격대로 ‘데일리NK’와 ‘북인권’ 단체 등이 나팔을 불어대고 보수정치인들과 각계 보수단체들, 어중이떠중이들이 그 장단에 맞춰 소동을 피우고 있다”고 주장했다.


북한 조국평화통일위원회가 운영하는 웹사이트 ‘우리민족끼리’는 이날 ‘불순한 외교적 망동’이라는 제목의 논평에서 이 같이 주장했다. 최근 중국 내 탈북자 강제송환 문제가 불거진 뒤 나온 북측의 첫 반응이다. 


매체는 “최근 남조선 당국이 그 어느 때보다 ‘탈북자’ 소동을 광란적으로 벌리면서 ‘탈북자 송환문제’를 국제화해보려고 무모하게 시도하고 있다”며 남한 정부가 “‘난민’이라는 개념조차 성립되지 않는 문제로 소동을 피우고 있다”고 비난했다.


이어 “국경지대의 안전을 보장하는 것은 모든 위험요소로부터 자국민의 안전과 이익을 보호해야 할 국가의 응당한 의무”라며 “접경지역에서 발생하는 문제에 인접국가들이 자국법과 해당협약에 따라 행정적 조치를 취하는 것은 주권국가의 정당한 활동으로써 누가 가타부타할 문제가 아니다”고 주장했다.


데일리NK는 이달 10일 선양에서 탈북자가 중국 공안에 체포된 사실을 처음으로 국내에 알린 바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