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매체 “노무현 전대통령 23일 사망” 보도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24일 ‘전 남조선 대통령 노무현 사망’이라는 기사를 통해 “전 남조선 대통령 노무현이 5월 23일 오전에 사망했다고 한다”고 처음 전한 뒤 “내외신들은 그의 사망동기를 검찰의 압박수사에 의한 심리적 부담과 연관시켜 보도하고 있다”고 전했다,

통신은 노 전 대통령의 투신 자살에 대해서는 전혀 언급하지 않았고 이에 대한 국내외 반응에 대해서도 다른 내용을 적시하지 않았다.

북한이 노 전 대통령의 서거 소식을 신속하게 보도한 것은 지난 2007년 김정일과 2차 남북정상회담을 하고 10.4공동선언을 발표하는 등 남북한 화해·협력에 기여했다는 이유로 보여진다.

한편 지난 94년 문익환 목사 사망시 김일성 명의의 유가족 조전을 발송하고 김일성 개인적인 조의를 표현했었다.

또 지난 2001년 3월 정주영 현대그룹 명예회장이 타계했을 때 김정일 이름으로 조전을 보내는 한편 송호경 아태 부위원장 등 4명 조문단이 김정일의 조전과 조화를 전달하러 서울을 방문해 빈소를 찾았고 지난 2003년 8월 정몽헌 전 현대아산 회장이 타계했을 때도 아태평화위원회 등 관련 기관 이름으로 유가족과 현대아산 측에 조전을 보내왔다.

따라서 현재 남북관계가 그 어느때 보다 악화된 상황에서 어떤 식으로 북측이 조전문을 보낼지가 관심의 대상이 되고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