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매체들 ‘6.15공동선언 10돌 일제 자축’

남북 공동선언 발표 10돌을 기념해 북한 선전매체들은 “6.15 공동선언은 자주통일위업실현을 위한 민족적사변”이라고 일제히 자축하고 나섰다.


븍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5일 ‘북남공동선언의 기치높이 나라의 평화와 자주통일위업을 실현하자’라는 제목의 사설에서 “역사적인 평양상봉과 6. 15 북남공동선언은 민족대단결과 자주통일의 새시대를 열어놓았다”며 “이 날은 우리 민족의 조국통일운동사에 획기적인 전환을 가져온 뜻깊은 날”이라고 자평했다.


그러나 신문은 또 이명박 정부를 6.15공동선언을 부정·반대하는 ‘친미보수세력’으로 규정하면서 남한내부의 반정부투쟁을 주문하기도 했다.


북한 대남기구 조국통일평화위원회(조평통)이 운영하는 온라인 매체 ‘우리민족끼리’도 이날 ‘반통일세력의 도전을 짓부시고 자주통일시대를 힘차게 전진시켜나가자’는 제목의 사설에서 “6.15공동선언 채택은 조국통일의 전환적국면을 열어놓은 민족사에 특기할 일대 사변”이라고 주장했다.


매체는 “평양상봉과 6.15공동선언 발표는 김정일장군님의 탁월한 선군정치와 숭고한 통일의지의 빛나는 결실”이라며 “이 선언은 북남관계와 조국통일운동의 근본원칙과 방도들이 명시되어있는 새 세기 조국통일의 리정표이며 민족공동의 통일대강”이라고 말했다.


한편,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14일에 개최된 6.15공동선언발표 10돌 기념 중앙보고대회와 중앙사진전시회 개막식, 북한의 정당, 단체들의 연합성명 발표 등의 소식들을 연이어 보도했다.


그러나 통신은 이명박 정부를 사대매국과 동족대결에 매달리는 반통일세력으로 규정하면서 6.15북남공동선언을 철저히 이행하라고 촉구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