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매일 18시간 방해전파…”대북방송 성공 방증”

북한 주민들에게 외부 정보 제공을 위해 송출되고 있는 대북방송이 성공적으로 이뤄지고 있다는 평가가 11일 나왔다.


자유아시아방송(RFA)은 북한의 정보통신 관련 웹사이트를 운영하는 마틴 윌리암스(Martyn Williams) 씨의 말을 인용, “북한은 주민들이 대북 라디오 방송을 듣지 못하도록 (대북방송과) 같은 주파수에 소음을 내보내는데 매일 많은 전기와 자원을 사용하고 있다”고 밝혔다.


윌리암스 씨는 “북한은 매일 최대 18시간 동안 방해전파를 내보내고 있다”면서 “북한 당국이 대북방송 청취를 방해하기 위해 많은 자원을 소비하고 있다는 것은 외부 정보 유입이라는 국제 방송의 목표가 성공적으로 이뤄지고 있다는 것을 방증한다”고 평가했다.


이어 “북한 내 해외 방송 청취자가 수 백 명에 불과하다면 만성적인 전력난에 시달리는 북한 당국이 하루에 10~15개의 주파수에 방해전파를 보내기 위해 많은 전력을 소모하지 않을 것”이라면서 “또한 북한 당국은 청취자의 수가 적더라도 국제방송의 정보가 입 소문을 통해 퍼지는 것을 우려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윌리엄스 씨는 대북방송에 대한 효과를 극대화시키기 위한 방안으로 동시간대 다양한 주파수의 대북방송을 내보낼 것을 제안했다. 그는 “같은 시간대에 다양한 주파수로 보내지는 대북방송이 많아진다면 방해 전파를 뚫고 북한 주민이 청취할 수 있는 라디오 방송이 더 많아질 것”이라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