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말로는 ‘우리민족’ 실제는 ‘민족위협’

이명박 대통령은 “북한이 말로는 ‘우리민족끼리’를 주장하면서 실제로는 핵무기와 미사일로 같은 민족을 위협하고 있고 세계평화와 안전에도 걸림돌이 되고 있다”고 북한을 비판했다.

이 대통령은 26일 서울 용산 백범기념관에서 열린 ‘백범 김구 선생 60주기’ 추모식에서 강윤구 청와대 사회정책수석이 대독한 추모사를 통해 “선생께서 가신 지 60년이 지나 대한민국이 정치, 경제적으로 크게 발전하고 국제적인 위상도 높아졌지만 남북관계와 국내상황은 아직도 해결되지 않은 과제가 남아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대통령은 특히 “국내에서는 이념 대립과 정치사회 갈등이 극단으로 치달아 우리가 애써 이룩해 온 자유민주주의의 기본 질서마저 위협하는 현상이 사라지지 않다”고 지적했다.

그러나 “우리는 나라가 어려울 때 힘을 모아 슬기롭게 극복한 자랑스러운 전통이 있다”며 “오늘 이 자리가 백범 김구 선생의 뜻을 이어받아 국민 화합과 민족 통일의 길을 깊이 생각하고 실천하는 계기가 되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김구 선생에 대해서는 “조국 광복 이후 신탁통치 반대 운동을 전개하고, 조국의 분단이 고착화될 것을 염려하여 남북협상을 시도하는 등 완전한 통일독립국가 건설을 위해 헌신했다”며 “좌우세력의 갈등으로 민족이 표류하는 현실 속에서 정치적으로는 자유를, 경제적으로는 평등의 요소를 적절히 조화시켜 이념적 격차를 줄이려 노력했다”고 평가했다.

또한 김구 선생의 ‘나의 소원’이라는 글을 인용해 “집안이 불화하면 폐가가 되고, 나라 안이 싸우면 망한다. 증오와 투쟁은 망조라고 하셨고, 공원의 꽃을 꺽는 자유가 아니라 공원의 꽃을 심는 자유여야 한다고 하셨다”며 “지금 우리 모두가 되새겨 보아야 할 말씀”이라고도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