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많이 움직이면 동상 예방”

“왜 어떤 사람은 장갑을 끼고 털신을 신어도 동상에 걸리고 어떤 사람은 이런 방한도구 없이 동상을 입지 않을까.”

18일 입수된 북한 월간지 ‘천리마'(2005년 12월호)는 “동상은 혈액순환과 밀접히 연관돼 있다”면서 겨울철 야외에 있을 때 되도록 많이 움직일 것을 권했다.

잡지는 “매일 밖에서 일하는데도 동상을 입지 않는 것은 온몸의 혈액순환이 왕성해 노출된 얼굴이나 손 등 조직의 영양상태가 좋기 때문”이라며 “겨울에 활동을 적게 하거나 빈혈, 심장병, 영양부족 등 병이 있는 사람은 날씨가 그다지 춥지 않은 날에도 동상을 입는 경우가 있다”고 지적했다.

또 몸이 건강한 사람들은 거의 동상을 입지 않지만 기온이 영하 20∼30도까지 떨어질 때는 몸을 따뜻하게 관리해야 한다면서 “손이나 발, 귀박죽(귓바퀴) 등을 자주 비벼주고 많은 활동을 할 것”을 당부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