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만수대창작사 베이징에 미술관 개관

북한 최고의 미술 창작단체인 만수대창작사의 그림을 해외에 전시.판매하는 미술관이 21일 베이징 예술의 거리인 ‘798예술구’에서 정식 개관됐다.

‘798 예술구’에 자리잡은 조선만수대창작사미술관의 개관식에는 김성민 북한 만수대창작사 부사장을 비롯해 11명의 인민예술가와 공훈예술가 등이 참석했다.

이 미술관은 만수대창작사의 그림을 해외에 전시.판매하는 민간 창구 역할을 하며 만수대 창작사 그림의 위작과 모작이 나도는 것을 막기 위해 개관됐다고 중국측 합작 파트너인 지정타이(吉正太) 미술관장이 밝혔다.

이 미술관에는 조선미술가동맹 위원장을 겸직하고 있는 김 부사장의 그림 ‘통일 무지개’를 비롯해 60여점의 작품이 전시됐다.

김 부사장은 “이 미술관 개관으로 북-중 우호 친선 관계가 더욱 깊어지고 북한 미술과 798 예술구가 함께 발전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만수대창작사는 작년 9월 798 예술구 부근 환톄(環鐵)예술구에서 창작관을 열고 창작 활동을 시작했다./연합

소셜공유